하루 수면 5시간 미만…우울증‧비만 위험↑
상태바
하루 수면 5시간 미만…우울증‧비만 위험↑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11.11 09: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일평균 수면 시간이 5시간 미만이면 골다공증‧당뇨병‧우울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은 5시간 미만인 그룹에 비해 신장이 크고, 체질량지수(BMI)가 작으며, 공복 혈당‧당화 혈색소‧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인 사람은 512명으로 전체의 4%였다.

다만 주중 수면시간이 부족하더라도 주말에 수면시간을 늘려 보충하면 건강상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는 부산보훈병원 가정의학과 김은정 부장팀이 2016년∼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1만2646명을 하루 5시간 미만 자는 그룹과 5시간 이상 자는 그룹으로 분류한 뒤 두 그룹간 신장‧BMI‧공복 혈당 수치 등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다.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의 평균 키는 164.6㎝로 5시간 미만인 그룹(163.2㎝)보다 컸다. 혈중 총 콜레스테롤 수치도 주중 하루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193.0㎎/㎗)이 5시간 미만인 그룹(197.5㎎)보다 낮았다.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그룹은 5시간 미만인 그룹에 비해 골다공증‧자궁경부암‧우울증의 유병률도 낮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주중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인 사람만을 대상으로 주말의 수면 보충 여부에 따른 질병이나 신체치수 차이를 살폈다. 주중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인 사람이 주말에 수면 시간을 늘리면(5시간 이상), 주말에도 계속 5시간 미만 자는 사람보다 협심증‧관절염‧골다공증‧대장암‧우울증 발생 위험이 낮았다.

김 부장팀은 논문에서 “주중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하루 평균 수면시간 5시간 미만) 신체 발달이 늦거나 골다공증‧자궁경부암‧우울증 등 발병이 증가한다”며 “이런 사람이 주말에 5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면 주중 하루 평균 수면시간이 5시간 이상인 사람과 신체 치수와 질병 발생 위험에서 차이가 없어진다”고 지적했다.

해당 연구결과(우리나라 19세 이상 성인에서 수면의 형태와 건강지표 및 질환과의 연관성: 국민건강영양조사 2016∼2017 자료 활용)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뚱보 2019-11-11 19:03:50
뚱뚱한 사람들 다이어트 해라 지하철타면 불편해 죽겠네 자리많이 차지해서 짜증나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