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30년 이상 오래된 가게 명칭 공모
상태바
인천시, 30년 이상 오래된 가게 명칭 공모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11.1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광역시는 인천 소재 30년 이상 오래된 가게(양복점, 이발소, 음식점 등)를 대표할 수 있는 상징성과 개성이 함축된 참신한 명칭을 선정하기 위해 11월 29까지 이름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천의 노포, 오래된 가게를 대신할 이름을 짓는 ‘노포 브랜드 네이밍 공모전’은 중기부의 ‘백년가게’, 서울의 ‘오래가게’처럼 인천 노포만의 의미를 함축한 부르기 쉽고 친근한 이름을 찾는 공모전이다.

공모전 참여는 인천시민 또는 인천시 소재 재학 학생·직장인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응모 편수는 1인당 3편까지 가능하다. 브랜드 이름과 작명 이유를 적은 내용을 시 홈페이지(소통광장)의 공모전을 통해 접수하면 응모가 완료된다.

공모작은 심사를 거쳐 최우수상 1명(100만원), 우수상 2명(각 50만원), 장려상 5명(각 20만원) 등 총 8편을 선정할 계획이며, 수상작은 12월 9일 인천시청 홈페이지에 발표하고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