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청소년들, 제주도 항일 유적지 탐방
상태바
군포시 청소년들, 제주도 항일 유적지 탐방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11.11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군포시가 지역의 중학생 30명에게 제주도 내 항일 유적지를 탐방하는 기회를 제공, 청소년들의 역사 감수성과 애국심 향상의 계기로 삼았다.

시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2019년 군포시 청소년 항일 유적지 역사 탐방’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탐방에는 지난 9~10월 시가 개최한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나라사랑 글짓기 대회를 통해 선발된 군포지역 거주 중학생 30명(3학년 6명, 2학년 7명, 1학년 17명)이 참여했다.

항일 유적지 탐방 행사 참여자들은 제주해녀항일운동기념탑을 방문해 1931년 12월부터 1932년 1월까지 연인원 1만7,130명이 참여하고, 집회 및 시위 회수가 238회에 달했던 제주 해녀 중심의 대규모 항일운동 역사를 배웠다.

또 제주항일기념관을 찾아 1919년 펼쳐졌던 조천 3·1 만세운동 등 제주도의 항일 역사를 확인하는 등 일제 강점기 애국선열들의 발자취를 통해 과거와 현재의 관계를 함께 생각해보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