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꼭 해야 하나?" 이철우 경북도지사, 청년들의 고민에 끼어 들어
상태바
"결혼 꼭 해야 하나?" 이철우 경북도지사, 청년들의 고민에 끼어 들어
경북도, 도내 청년·대학생 150여명과 취업,결혼에 대한 소통 공감콘서트 열어
  • 남동락 기자
  • 승인 2019.11.0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8일 청년, 대학생 150여명이 참가한 소통공감콘서트에서 취업과 결혼에 대한 자신의 생각과 경북도의 인구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8일 청년, 대학생 150여명이 참가한 소통공감콘서트에서 취업과 결혼에 대한 자신의 생각과 경북도의 인구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경상북도는 8일 경북도립대학교 청남교육관에서 지역 내 청년․대학생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대학생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대학생들과 외모와 진로, 취업 등에 대한 고민을 밀도있게 다뤘다면 이번에는 연애와 결혼에 대한 상담을 통해 취업과 출산 등 지역 인구정책에 대한 청년들의 요구를 들어봤다.

1부 ‘연애의 간섭’에서는 이철우 지사와 성대모사 개그의 달인 안윤상이 일일 고민해결사로 나서 연애를 잘하는 방법, 결혼은 왜 필요한지, 가족의 의미 등의 고민에 대한 답변을 들어 보았다.

안윤상은 연애를 잘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개인기가 필요하다며 성대모사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자신의 연애와 취업에 얽힌 이야기를 하면서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사진=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자신의 연애와 취업에 얽힌 이야기를 하면서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사진=경북도]

 

이 지사는 청춘시대 ‘썸’ 타본 연애담과 결혼․취업과정 등에 대하여 진솔하게 말하며 고민하는 청춘들에서 인생 선배로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경상북도에서 추진하는 청년일자리사업, 미혼남녀 커플매칭, 작은 결혼식장 운영,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등을 언급하며 경상북도만의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을 소개했다.

2부로 이어진 행사에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올인(All人)’라는 주제로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정한민 교수의 특강도 눈길을 끌었다.

정 교수는 "다가오는 4차산업혁명시대 인적자산인 청년들에게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해 가는 유연성"을 강조하며 인구구조와 직업군 변화에 전망을 내 놓았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상북도의 미래인 우리 청년들과 함께 연애, 취업, 결혼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도지사로서 경북에 새바람을 불러 일으켜, 일자리가 있고 청년이 행복한 경북을 만들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하고 “오늘 토크콘서트에서 들은 청년들의 니즈(Needs)를 지역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만들어 도정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청년들과 어울려 흥겹게 춤을 추고 있다[사진=경북도]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청년들과 어울려 흥겹게 춤을 추고 있다[사진=경북도]

한편, 경북도에서는 내년에도 청년 토크콘서트를 비롯한 권역별 인구정책 대토론회, 찾아가는 인구교육, 다둥이가족 대잔치, 아이사랑 가족 대축제, 미혼남녀 동아리 활동지원 등 지역 인구감소 위기 극복을 위한 도민 공감대 확산 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시군 맞춤형 저출생 극복방안 마련을 위한 도 자체 공모사업과 중소기업 가족친화인증제도 확산, 신혼부부 주거지원, 공공산후조리원 확대, 공백 없는 돌봄체계 구축,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 등 취업, 결혼, 출산, 보육에 이르는 삶의 전 과정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