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교육청, 청소원 등 4개 직종 기간제 근로 1년 더 ‘보장’
상태바
강원도교육청, 청소원 등 4개 직종 기간제 근로 1년 더 ‘보장’
강원도교육청 VS 강원 민노총·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고용안정 협상 재개
도 교육청 “노사가 함께 비정규직 없는 교육현장 만들 것”
  • 변고은 기자
  • 승인 2019.11.09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민주노총 강원본부와 강원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회원들이 강원도교육청에서 ‘청소원 고용안정 성실교섭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지난 4일 민주노총 강원본부와 강원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회원들이 강원도교육청에서 ‘청소원 고용안정 성실교섭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변고은 기자] 강원도교육청과 강원 민노총·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간 좀처럼 좁혀지지 않았던 청소원 등 특수운영직군 고용안정 협상이 다시 재개됐다.

그동안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만 65세 이상 근로자는 2년, 만 64세 이하 근로자는 1년의 유예기간 추가 보장을 요구해 왔다.

도교육청은 지난달 31일 결렬됐던 4개 특수운영직군(청소원, 당직전담원, 출입문개폐전담원, 열람실관리원)에 대한 유예기간 협상을 재개하면서 7일 최종적으로 합의했다고 9일 밝혔다.

합의 내용은 청소원을 포함한 4개 직종근로자 중 1960년 2월29일 이전에 출생 근로자는 정년퇴직 또는 유예기간(2년) 만료 후 1년 더 기간제 근무를 보장한다는 것이다.

합의사항 효력은 특수운영직군 종사자 취업규칙 개정을 전제로 했기 때문에 규칙 개정에 서로 적극협력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합의사항이 적용되지 않는 기간제 채용은 사전심사를 조속히 진행해 학교 현장의 혼란을 방치하겠다고 밝혔다.

손진호 조직운영과 과장은 “도교육청이 제안한 유예기간에 대해 노동조합이 받아들여 합의에 이를 수 있었다”며 “노사가 함께 비정규직 없는 교육현장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