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치매보듬마을, 타 지역에서 모범사례 배우러 왔어요
상태바
의성군 치매보듬마을, 타 지역에서 모범사례 배우러 왔어요
  • 정상현 기자
  • 승인 2019.11.0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의성군이 지난 8일 치매보듬마을의 모범사례를 배우려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대구시 동구 치매안심센터 직원과 운영위원 12명에 이어 5일에는 경남 고성군 치매안심센터 직원과 마을주민 40명이 의성읍 치선1리와 금성면 탑리2리 치매보듬마을의 차별화된 운영을 배우며 의성군의 사례를 벤치마킹했다.

‘치매보듬마을 조성사업’은 치매 환자와 인지 저하자가 자신이 살던 지역에서 가족과 이웃의 관심과 돌봄으로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치매 친화적 공동체 조성사업이다.

의성읍 치선1리 치매보듬마을은 2016년 공모사업으로 처음 추진해 현재 4년째 운영중이고 금성면 탑리2리는 올해 치매보듬마을로 선정돼 지역 주민참여를 위한 치매보듬운영협의회를 구성 운영하고 보듬리더를 지정했으며, △치매예방 강화를 위한 한문, 기초 영어, 실버 난타교실 △지역주민 치매이해를 위한 서포터즈 교육 △특화사업인 폐가를 활용한 ‘우리마을 작은 미술관’과‘꼬꼬 닭장’ △경로당 내 ‘기억 키움 도서관’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