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마부, 자동차 거래 제공 시스템으로 특허 취득
상태바
마이마부, 자동차 거래 제공 시스템으로 특허 취득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1.0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마부 담당자가 마이마부 스튜디오에서 중고차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마이마부]
마이마부 담당자가 마이마부 스튜디오에서 중고차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마이마부]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마이마부는 '자동차 거래 제공 시스템' 특허를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특허 내용은 중고차 매물의 상태를 검증, 판별 후 이를 매수 희망자에게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마이마부는 중고차 거래에 필요한 차량제원부터 시세, 성능점검, 사고이력 등의 검증 이력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이용한 결과를 주기적으로 분석 및 갱신하는 혁신적인 시스템을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마이마부는 지난 2016년 9월 런칭 후, 1만 명 이상이 이용한 '중고차 구매동행' 서비스를 대표 모델로 운영하고 있다.

양인수 마이마부 대표는 “이번 특허 등록을 통해, 자동차 전문가가 차를 봐주는 단계를 넘어, 시스템을 통해 차를 검증해주는 혁신기업으로 발돋움 하고자 한다”며 “소비자가 안심하고 중고차를 거래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고차 구매동행 서비스 마이마부는 고객이 원하는 중고차를 고르면 전문가가 허위매물 여부, 성능점검기록부, 사고 이력, 시세 등 중고차 거래에 필요한 정보를 확인해주는 서비스다.

최근 개인간 직거래를 돕는 '안심직거래' 서비스를 런칭 해 딜러 매매 방법과 개인 간 거래 금액 차이가 큰 포르쉐, 마세라티 등 수입차 운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판매를 원하는 고객은 딜러 판매보다 높은 금액으로 내차팔기가 가능하고, 구입을 원하는 고객은 딜러 구입보다 낮은 금액으로 가능하다.

마이마부 홈페이지를 통해 국산 경차부터 수입 슈퍼카까지 다양한 직거래 매물을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