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준영 PD, 엠넷 투표조작설로 유치장 이송…'피디픽' 논란
상태바
안준영 PD, 엠넷 투표조작설로 유치장 이송…'피디픽' 논란
  • 이도희 기자
  • 승인 2019.11.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넷 투표조작설에 휘말린 안준영 PD [사진=CJ ENM]
엠넷 투표조작설에 휘말린 안준영 PD [사진=CJ ENM]

[이뉴스투데이 이도희 기자] 투표 조작 의혹을 받는 Mnet '프로듀스X 101' 안준영 PD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유치장으로 이송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5일 오전 10시 30분 '프로듀스X101' 제작진 등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안준영 PD는 영장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면서 '투표 조작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다. 의혹에 연루된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 3명도 함께 영장심사를 받았다.

이후 12시40분께 안준영PD 등은 포승줄에 묶여 유치장으로 이송됐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중 결정된다.

Mnet 측은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는 사실 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되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관련해 '프로듀스X101'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으로 확인되어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며 "앞으로도 엠넷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프로듀스X101'을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프로듀스X101'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사과 드린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프로듀스X101' 방송 조작 의혹은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수가 모두 특정 숫자의 배수로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불거졌다. MBC 'PD 수첩' 등이 프로그램 참가 연습생 및 업계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투표 조작설에 힘을 실으며 더욱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