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콘서트 중 관객 퇴장…소속사 "불법 녹음·스트리밍 때문"
상태바
아이유 콘서트 중 관객 퇴장…소속사 "불법 녹음·스트리밍 때문"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1.0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유 'Love, poem' 티저이미지. [사진=카카오엠]
아이유 'Love, poem' 티저이미지. [사진=카카오엠]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가수 아이유의 ‘Love, poem’ 투어 콘서트 중 관객이 퇴장당하는 일이 있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4일 아이유의 소속사 카카오엠은 아이유 공식 팬카페를 통해 2일 광주콘서트 중 발생한 관객 퇴장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카카오엠은 “최근 아티스트가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건강하지 못한 상황과 앨범 발표를 미루는 등 많은 고민과 노력으로 만들어낸 공연의 시작점이 된 ‘첫 공연’”이라며 “공연장에서 관객분들께 전하는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혹여나 음성 중계를 통해 텍스트화되어 오해의 소지가 발생하지 않을까, 혹은 평소 무대와는 다르게 감정적인 돌발 상황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여러 염려를 가지고 임한 공연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칙적으로는 공연 중에 직찍, 직캠 등의 촬영은 금지사항이지만 그동안 주변 관객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직접적인 촬영이 아니면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공연은 특수한 상황이라 판단했다”고 관객 퇴장 사정을 설명했다.

카카오엠은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본 스태프들은 관객분의 소지품 등을 임의로 검색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에 경찰 입회하에 신원 조회 및 스트리밍 장비 확인을 진행했고 광주 하남 파출소로 이동해 양측이 경위 확인을 위한 진술서를 작성했다”며 “고소장 관련 내용은 알려진 바와는 달리 퇴장 조치를 당한 관객은 진술서를 작성했고 공연 관계자는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작성했다”고 전했다. 

또 “제재를 받은 당사자 중 한 분은 여러 해 동안 콘서트 음성 중계를 해왔으며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해 약 14만 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카카오엠은 “이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주변 관객 분들께 공연 관람에 피해를 드리고 운영에 있어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언행 및 진행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히 사과를 드리며 이러한 오해가 생기게 된 점과 아이유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마음을 속상하게 해드려서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한편 아이유의 이번 투어 콘서트는 2일 광주를 시작으로 9일 인천, 16일 부산, 23~24일 서울에서 열린다. 이어 30일과 12월 1일에는 타이베이, 12월 7일 싱가포르, 12월 13일 마닐라, 12월 21일 쿠알라룸푸르, 12월 24일 방콕, 12월 28일 자카르타에서 열린다.

아래는 카카오엠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카카오엠입니다.

2일 진행된 2019 아이유 투어 콘서트 광주 공연에서 발생한 퇴장 조치 경위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이번 광주 콘서트는 최근 아티스트가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건강하지 못한 상황과 앨범 발표를 미루는 등 많은 고민과 노력으로 만들어낸 공연의 시작점이 된 ‘첫 공연’이었습니다.


공연장에서 관객분들께 전하는 아이유의 진솔한 이야기들이 혹여나 음성 중계를 통해 텍스트화되어 오해의 소지가 발생하지 않을까,

혹은 평소 무대와는 다르게 감정적인 돌발 상황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여러 염려를 가지고 임한 공연이었습니다.

원칙적으로는 공연 중에 직찍, 직캠 등의 촬영은 금지사항이지만 그동안 주변 관객들에게 피해가 가거나 직접적인 촬영이 아니면 큰 제재를 가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공연은 특수한 상황이라 판단했습니다.

2일 광주 공연 중 일부 관객분들의 실시간 스트리밍 현장을 적발하여 퇴장 조치가 이루어졌습니다.

이후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본 스태프들은 관객분의 소지품 등을 임의로 검색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에 경찰 입회하에 신원 조회 및 스트리밍 장비 확인을 진행하였고 광주 하남 파출소로 이동하여 양측이 경위 확인을 위한 진술서를 작성했습니다.

고소장 관련 내용은 알려진 바와는 달리 퇴장 조치를 당한 관객분은 진술서를 작성하였고, 공연 관계자는 사건에 대한 경위서를 작성하였습니다.

확인 과정에서 제재를 받은 당사자 중 한 분은 여러 해 동안 콘서트 음성 중계를 해왔으며, 본 공연의 처음부터 약 4시간여 동안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하였고 약 14만 건의 누적 청취가 발생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주변 관객 분들께 공연 관람에 피해를 드리고, 운영에 있어 일부 스태프의 강압적인 언행 및 진행으로 불편을 느끼신 분들께 정중히 사과를 드리며 이러한 오해가 생기게 된 점과 아이유를 아껴주시는 팬 여러분들의 마음을 속상하게 해드려서 죄송합니다.

스태프들과 팬 여러분의 입장차이가 있을 수는 있으나 아이유라는 한 아티스트를 위하고 사랑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은 한 뜻이라 생각합니다.

앞으로 진행될 2019 아이유 콘서트 Love, poem에 원활한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