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취임식…"조선 구조조정…新남방정책 뒷받침"
상태바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취임식…"조선 구조조정…新남방정책 뒷받침"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1.0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사진=연합뉴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방문규 신임 수출입은행장이 조선업 구조조정에 대한 성공적인 마무리와 함께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뒷받침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방 신임 은행장은 1일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을 선도해 나가겠다. 혁신성장산업 부문의 육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 행장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통상정책인 신남방정책 지원에도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수은의 경험과 역량, 해외 네트워크 등을 총동원해서 신남방정책 등 정부 정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책금융기관은 위기의 순간에 국민들이 든든하다고 느낄 수 있도록 우리 경제의 버팀목이 돼야 한다"며 "수은은 단순 금융제공자를 넘어서 가장 앞단에서 사업을 개발하고 금융을 주선하는 코디네이터이자 금융 리더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방 행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산업 구조조정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잘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성동조선해양의 매각 문제에 대해 "성동조선은 세 차례 입찰이 유찰돼 4번째 절차가 진행 중인데 매수자가 나타나 매각 절차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방 행장은 행정고시 28회로 공직에 입문해 농림수산식품부 식품유통정책관과 기획재정부 제2차관, 보건복지부 차관 등을 지냈고 지난달 30일 제21대 수출입은행장에 임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