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 홍콩서 '2019 증권파이낸싱 포럼' 
상태바
한국예탁결제원 홍콩서 '2019 증권파이낸싱 포럼'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1.0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이 홍콩에서 열린 '2019 증권파이낸싱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이 홍콩에서 열린 '2019 증권파이낸싱 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31일 홍콩 포시즌 호텔에서 '2019 KSD 증권파이낸싱 포럼'을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012년부터 개최된 이번 포럼은 올해로 8회를 맞았으며 홍콩거래소, HSBC 등 홍콩 주요 금융기관과 국내 증권회사의 증권대차거래 종사자 약 120명이 참석했다. 

포럼에는 발레리 로씨 ABN 글로벌 총괄본부장의 ‘글로벌 및 아시아 대차시장 동향’에 대한 주제 발표가 있었고 이후 글로벌 대차시장 트렌드와 한국 증권대차시장의 발전방향에 대해 참가자 간 자유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은 환영사에서 “올해 예탁결제원은 대이행 적립금을 신설하는 등 리스크 관리에 주력했다"며 "내년에도 관련 서비스를 확대하고 상시적인 스트레스테스트 체계를 구축하는 등 증권대차거래의 활성화와 안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이행 적립금은 예탁결제원 증권대차의 중개 또는 주선과 관련해 발생하는 채무 대이행을 포함한 제반 손실의 보전을 위한 자금이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향후에도 시장참가자와의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시장의 니즈와 글로벌 트렌드를 반영해 효율적인 증권파이낸싱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한국 자본시장 발전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