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도시 간 거리 좁혀진다…'광역교통 2030' 비전 공개
상태바
광역도시 간 거리 좁혀진다…'광역교통 2030' 비전 공개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철도 중심 개편
통행 시간, 통행 비용 최대 30% 줄인다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10.3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정부가 2030년까지 주요 광역도시권의 통행 시간과 통행 비용을 대폭 줄이는 내용의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을 발표했다. 대도시권 광역교통망을 철도 중심으로 재편하고 철도망을 2배로 확충할 계획이다.

대도시권역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3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광역교통 2030'을 선포하고 향후 10년 간 대도시권 광역교통 청사진을 제시했다.

대광위가 발표한 ‘광역교통 2030’은 △광역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로 단축 △통행비용 최대 30% 절감 △환승시간 30% 감소 등이 주요 골자다. 이를 위해 ▲세계적 수준의 급행 광역교통망 구축 ▲버스·환승 편의증진 및 공공성 강화 ▲광역교통 운영관리 제도 혁신 ▲혼잡·공해 걱정 없는 미래교통 구현 등 4대 중점 과제와 대도시권 권역별 광역교통 구상을 담았다.

대광위는 먼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으로 주요 거점 간 이동시간을 30분대로 줄이고 트램, 트램-트레인을 구축할 계획이다. 도심 교통량 분산을 위해선 외곽순환고속도로 개선을 진행한다.

우선, 철도망 구축 계획과 함께 4호선(과천선) 등 기존 광역철도 노선을 개량해 급행운행을 실시하고, 인덕원~동탄 등 신설되는 노선도 급행으로 건설해 급행 운행비율을 2030년까지 현재(16%)의 2배 이상(35%)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트램-트레인 등 신교통수단도 도입한다. 트램-트레인은 도심 내에서는 노면전차로 시속 30~50㎞로 달리고, 외곽에서는 일반선로나 지하를 이용해 시속 100㎞의 고속으로 달리는 철도다. 기존 철로를 활용할 수 있어 저비용 고효율 교통수단으로 여겨진다.

주요 간선 상습정체구간 해소를 위한 대심도 지하도로 신설도 검토한다. 수도권 동서횡단축 등 주요 간선도로(연구용역 중), 부산·울산권 사상~해운대(민자적격성 조사 중) 등 지하부를 자동차로, 지상부는 BRT·중앙버스차로 등 대중교통차로로 활용할 방침이다.

광역버스는 전 노선 예약제로 지방 대도시까지 확대한다. 신도시 초기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광역교통특별대책지구 제도도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속도 경쟁력과 대용량 수송능력을 갖춘 고속 BTX(Bus Transit eXpress) 서비스를 도입, 기존 광역버스 보다 이동시간을 30% 이상 단축할 계획이다.

대중교통은 CNG, 수소 등 친환경차량으로 전환, 구축한다. 광역교통망을 환승센터 중심으로 재정비해 환승시간을 단축하고, 교통비를 줄이기 위해 광역버스알뜰카드를 도입할 예정이다.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도 검토 대상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번 광역교통 비전과 함께 마련한 권역별 광역교통망 구상은 내년 수립되는 4차 광역교통 실행계획에서 더욱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