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11월 1억7천6만주 의무보호예수 해제
상태바
예탁원, 11월 1억7천6만주 의무보호예수 해제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0.3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일반투자자 보호를 목적으로 일정 기간 한국예탁결제원이 의무적으로 보호예수하도록 한 주식 1억7천6만주가 오는 11월 중 의무보호예수에서 해제된다.

예탁결제원은 31일 유가증권시장 4개사의 8120만주, 코스닥시장 30개사의 8886만주의 의무보호예수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11월 의무보호예수 해제주식 수량은 전월대비 61.5%, 전년 동월대비 69.6% 증가했다.

의무보호예수는 자본시장법, 금융위원회 규정, 거래소 상장 규정 등에 따라 최대 주주 및 인수인이 보유한 주식을 일정 기간 매도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최대 주주의 지분 매각 등에 따른 주가 급락으로부터 소액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