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로밍, 갤럭시도 지원한다
상태바
LGU+ 5G 로밍, 갤럭시도 지원한다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10.3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라미 LG유플러스 글로벌로밍팀 선임(왼쪽)이 지난 30일 WAS 콘퍼런스에서 5G 로밍 성공사례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장라미 LG유플러스 글로벌로밍팀 선임(왼쪽)이 지난 30일 WAS 콘퍼런스에서 5G 로밍 성공사례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가 내달부터 삼성전자 5G 단말 사용자에 중국 5G 로밍을 지원한다.

31일 LG유플러스는 기존 LG전자 V50·V50S 단말기 이용자에 국한됐던 핀란드·스위스·중국 5G 로밍을 확대해 이달부터 삼성전자 갤럭시S10·노트10 5G·노트 10+ ·폴드·A90 등 5G 플래그십 단말 5종 이용자도 핀란드·스위스에서 사용할 수 있고 내달 중 중국에서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7월 핀란드 엘리사와 5G망 연동 테스트에 성공한 데에 이어 9월부터는 중국 차이나 유니콤, 스위스 선라이즈와도 제휴를 통해 총 3개 국가에서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LG유플러스 지난 28일부터 31일까지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개최된 제10차 WAS(Wholesale Agreements and Solutions) 콘퍼런스에서 전 세계 이동통신사 대표를 대상으로 '5G를 경험하다'를 주제로 5G 로밍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WAS 콘퍼런스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 연합회(GSMA)가 매년 2회 주관하는 회의체다. GSMA 산하 전 세계 이동통신사들이 모여 △사업자 상호 간 로밍 계약 △서비스 인프라 개발 △신규 서비스 연동 등 로밍 서비스를 주제로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