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3분기 매출·영업익 동시 ‘방긋’…영업익 전년比 42.3%↑
상태바
아모레퍼시픽, 3분기 매출·영업익 동시 ‘방긋’…영업익 전년比 42.3%↑
신제품 반응 좋고, 면세점·온라인에서 성과 거둬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0.3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산역 아모레퍼시픽 본사 [사진=아모레퍼시픽]
신용산역 아모레퍼시픽 본사 [사진=아모레퍼시픽]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5분기만에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성장하는 쾌거를 올렸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0일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매출 1조5704억원과 영업이익 1,20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 7.4%, 영업이익 42.3%가 증가했다.

실적 반등에는 럭셔리 라인 강세, 면세·온라인 성장, 혁신 신제품 출시 호응 등이 견인차 역할을 했다. 중국 사드(THADD) 보복조치 이후 어려움을 겪어온 해외사업도 오랜만에 방긋 웃었다. 다만 이니스프리와 에뛰드 등 중저가 로드숍 브랜드는 여전히 부진하다.

계열사별로 아모레퍼시픽은 매출 1조4020억원으로 +10%, 영업이익 1075억원으로 +41%를 기록했다. 국내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한 9306억원 매출과 69% 성장한 829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해외 사업에선 전년 대비 9% 증가한 4865억원 매출과 33% 증가한 348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럭셔리 브랜드 설화수, 헤라, 프리메라, 바이탈뷰티 등이 면세와 온라인 채널 중심으로 매출 상승세를 이어갔다. 프리미엄 부문 아이오페, 라네즈, 마몽드 등도 온라인 및 멀티브랜드숍 중심으로 성장 기반이 강화되며 전체 매출이 성장했다.

해외 사업은 설화수가 중국에서 ‘티몰 슈퍼 브랜드 데이’를 진행하는 등 디지털 마케팅 강화로 온라인 매출 성장세가 지속됐다. 또 이니스프리와 프리메라가 미국 세포라에 진출했으며, 캐나다에서는 이니스프리 플래그십스토어 1호점을 오픈하기도 했다.

[자료=아모레퍼시픽]
[자료=아모레퍼시픽]

계열사 가운데 중저가 로드숍이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이니스프리는 매출 1301억원 -10%, 영업이익 79억원 –46%를, 에뛰드는 매출 399억원 –16%를 각각 기록했다. 이니스프리는 매장수가 줄어들고 있고, 에뛰는 디지털 중심 사업 전략 재편에 나서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이번 3분기에는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와 디지털 마케팅 강화 등을 통해 매출이 성장하고, 채널 재정비 및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