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일부 개편…연령별로 다르게 표출
상태바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일부 개편…연령별로 다르게 표출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10.3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사옥 [사진=연합뉴스]
네이버 사옥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네이버가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일부 개편한다.

30일 네이버에 따르면 31일부터 네이버 모바일에 로그인한 이용자가 급상승 검색어 차트를 열면 같은 연령대의 이용자들이 많이 찾는 검색어가 먼저 표출되는 방식으로 바뀐다.

20대 사용자에게는 해당 연령대가 많이 찾은 검색어 차트가, 40대 사용자에게는 동년배 인기 검색어가 먼저 보이는 방식이다. 이전에는 전체 연령대 급상승 검색어가 기본으로 떴다.

이번 개편은 최근 네이버 검색어 순위의 신뢰성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다.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임명 과정에서 찬반 양측이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순위를 놓고 세력 대결을 벌이면서 '이용자 관심의 흐름 반영'이라는 애초 목적에서 멀어진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급상승 검색어 순위에 광고성 문구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은 올해 9월 1일부터 19일 매일 오후 3시 기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키워드 분석, 결과 1위 19개 중 15개(78.9%)가 기업 상품 홍보를 위한 초성 퀴즈 이벤트였다고 지적했다.

이런 비판에 대해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난 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지금은 너무 전체값을 기본으로 제공한다"며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연령대별로 나눈다든지, 좀 더 개인 요구에 맞는 형태로 개편해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지나친 관심이 쏠리는 현상을 막음으로써 논란을 잠재우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모든 사람이 같은 실시간 검색어를 보는 현재 집중도를 분산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지난해부터 진행해 온 개편 작업의 연장선"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네이버의 이번 대처는 포털 다음이 실시간 검색어 논란이 불거진 뒤 서비스 전면 개편을 추진하면서 폐지까지 언급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너무 소극적인 게 아니냐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검색어 순위에 상업성·광고성 문구가 오르는 것을 사전 차단하고 있지만, 네이버는 검색어의 상업성 등에 관한 판단은 스스로 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