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IoT 통해 초정밀 골프 시대 연다
상태바
SKT, 5G·IoT 통해 초정밀 골프 시대 연다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10.30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SK텔레콤이 ICT 골프 디바이스 제조업체 브이씨와 ‘5G 초정밀 골프 ICT사업’을 추진한다.

30일 SKT는 업무협약을 맺고 △사물인터넷(IoT)에 최적화된 표준 무선 통신방식인 Cat.M1을 활용한 골프장 내 정밀 위치 정보 제공 서비스 개발 △RTK 기반 거리 측정 디바이스 공동 개발 및 사업화 △5G,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골프 서비스 공동 개발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양사는 연내 IoT를 활용한 초정밀 위치 측정 디바이스를 개발하고 5개 골프장에서 사전 테스트 후 서비스를 상용화한다. 초정밀 위치 측정 디바이스는 정밀한 위치정보를 제공하는 RTK와 IoT 위치측위 기술을 적용해 골프 경기 중 센티미터 수준 정밀한 거리∙위치 정보와 현재 홀컵 정확한 위치를 확인할 수 있게 한다.

신용식 SKT 스마트 에너지 시티 유닛장은 “5G 초정밀 골프 ICT 서비스를 통해 골프장에서 소비자들이 차원 높은 서비스와 재미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5G∙IoT∙RTK 등 ICT 기술을 스포츠에 접목해 새로운 경험과 재미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