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주식 발행 896억원…전월보다 80% 줄어
상태바
9월 주식 발행 896억원…전월보다 80% 줄어
회사채 발행액 13조1571억원, 전월보다 6.3% 감소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0.30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지난달 주식 발행 규모가 80%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채 발행도 소폭 감소했다.

금융감독원은 9월 주식 발행액이 896억원으로 전월보다 81.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이 중 기업공개(IPO) 규모는 446억원으로 48.3% 줄었고 유상증자는 450억원으로 89.0% 감소했다.

9월 IPO는 총 5건으로 라닉스, 올리패스, 3개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등 모두 코스닥 기업이다. 전월보다는 3건 줄었다.

유상증자는 코스닥 기업인 네이처셀, 손오공 등 2건으로 전월보다 7건 감소했다.

지난달 회사채 발행액은 13조1571억원으로 전월보다 6.3% 줄었다.

회사채 종류별로는 금융채가 8조9850억원으로 21.3% 줄었고 일반회사채는 2조8400억원으로 76.8% 증가했다.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액은 1조3321억원으로 30.2% 늘었다.

회사별로는 국민은행이 1조원으로 발행 규모가 가장 컸고 하나은행(9200억원), 우리은행(6500억원), 신한은행(5500억원), SK에너지(5000억원), 현대카드(460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달 말 현재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514조8151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0.4% 늘었다.

지난달 기업어음(CP) 발행액은 35조6005억원으로 전월보다 4.3% 늘었고 전자단기사채는 92조8026억원으로 2.6% 줄었다.

발행 잔액은 CP가 174조678억원으로 한 달 새 0.4% 줄었고 전자단기사채는 52조8748억원으로 0.9%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