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 토지·상가·아파트 등 30개 물건 공매
상태바
예금보험공사, 토지·상가·아파트 등 30개 물건 공매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10.2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예금보험공사는 저축은행 구조조정 과정에서 취득한 30개 프로젝트 파이낸생(PF) 부동산에 대한 일괄공매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내달 13일부터 시작되는 일괄공매는 사업용 토지, 상가, 아파트, 콘도회원권 등 전국에 소재한 다양한 부동산을 매각하는 것으로, 매수자에게 좋은 물건을 편리하게 매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일괄공매는 상가(15건), 사업부지(2건), 아파트(2건), 콘도회원권(1건), 봉안당(1건) 등 다양한 물건을 매각하는 것이다. 전국 각지에 소재한 폭넓은 가격대(1억원 ~230억원) 물건으로 구성돼 있어, 수요자에게 매력적인 투자기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부 물건의 경우 유치권자, 점용자, 미납관리비 등 제약요인이 있어 매수희망자는 대상물건에 대해 사전에 충분히 조사해 입찰에 참여할 필요가 있다.

물건 가운데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신인터벨리 상가 58개호와 도곡동 극동스타클래스 상가 18개호는 강남 요지에 입지해 접근성과 사업성이 높아 투자가치가 큰 물건으로 평가받고 있다.

아울러 서울 광진구 자양동 광진하우스토리 아파트 3개호, 용산구 한강로 토투밸리 상가, 남양주시 화도읍 금남리 빌라는 개인투자자에게 적합한 투자 물건이며,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토지, 충북 음성군 금석리 토지는 부동산 개발사업 등 기관투자자에게 적합한 물건이다.

예보는 잠재투자자들이 그랜드페어 공매물건에 대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관련 공매정보 등을 예보공매정보시스템(K-Asset)과 메일링서비스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온-오프라인 IR활동 강화를 통해 투자자 발굴 및 장기 미매각 자산의 매각율을 지속적으로 제고하고 있다.

예금보험공사 관계자는 "정부가 주도하는 사회적 가치 구현을 위해 PF사업장 조기정상화를 추진함으로써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속 구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