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 유통비용 절감하는 ‘농협 택배’ 2019년 1000만 건 달성
상태바
농축산 유통비용 절감하는 ‘농협 택배’ 2019년 1000만 건 달성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0.22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택배 취급물량 1000만 건 달성 기념식이 22일 서울 서대문구 농협물류 본사에서 열렸다. 사진 왼쪽부터 강영철 한진 상무, 신영환 한진 택배사업본부장, 박광욱 도드람양돈농협조합장, 강남경 농협물류 대표이사, 차상락 성환농협조합장, 진용화 동송농협조합장, 유택신 농협물류 전무이사. [사진=농협중앙회]
농협 택배 취급물량 1000만 건 달성 기념식이 22일 서울 서대문구 농협물류 본사에서 열렸다. 사진 왼쪽부터 강영철 한진 상무, 신영환 한진 택배사업본부장, 박광욱 도드람양돈농협조합장, 강남경 농협물류 대표이사, 차상락 성환농협조합장, 진용화 동송농협조합장, 유택신 농협물류 전무이사. [사진=농협중앙회]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농협은 농업인 택배 이용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시작한 택배사업 올해 취급물량이 1000만건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농협은 한진택배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택배사업을 시작한 지 2년여 만에 전국에 2900개소가 넘는 택배 취급점을 개설했으며 최근 누적 취급물량 2000만 건을 돌파했다. 또한 전년 동기 530만 건 대비 89% 증가했다.

농협택배는 지역 농·축협에서 택배 접수를 받고 한진택배가 배송하는 시스템이다. 택배 취급점이 농·축협 지점은 물론 주유소, 자재판매장 등으로 다양하고 접근성이 좋다. 택배 취급점 방문이 어려운 격오지나 고령 농업인을 위한 방문 택배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농협택배는 기본 20kg 기준 3800원에 이용 가능하며, 시중 평균금액 5300원보다 1500원 가량 저렴하다.

농협은 타 택배사 농촌지역 택배단가를 낮추도록 유도하는 효과 등 택배사업으로 인한 직·간접적인 효과가 약 1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강남경 농협물류 대표이사는 “많은 농업인께서 농협택배를 믿고 적극적으로 이용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농업인께서 택배를 편리하게 이용하실 수 있도록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