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국가들과 지구의 허파 아마존을 지킨다
상태바
남미 국가들과 지구의 허파 아마존을 지킨다
산림청, REDD+ 역량강화과정으로 페루·칠레·에콰도르 공무원과 협력…30일까지 산림교육원과 산림청 등에서 '제16차 REDD+ 역량강화과정' 운영
  • 박희송 기자
  • 승인 2019.10.2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은 최근 산불로 논란이 되고 있는 아마존 열대우림을 보전하고 각국의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에 기여하기 위해 남미지역 3개 국가인 페루, 칠레, 에콰도르와 REDD+를 협력한다. 사진은 산림교육원에서 '제 16차 REDD+ 역량강화과정’에 참여한 남미 산림 공무원들과 이상만 산림교육원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은 최근 산불로 논란이 되고 있는 아마존 열대우림을 보전하고 각국의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에 기여하기 위해 남미지역 3개 국가인 페루, 칠레, 에콰도르와 REDD+를 협력한다. 사진은 산림교육원에서 '제 16차 REDD+ 역량강화과정’에 참여한 남미 산림 공무원들과 이상만 산림교육원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산림청은 최근 산불로 논란이 되고 있는 아마존 열대우림을 보전하고 각국의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에 기여하기 위해 남미지역 3개 국가인 페루, 칠레, 에콰도르와 REDD+를 협력한다.

REDD+(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는 개도국의 산림파괴로 인한 탄소 배출을 줄이는 활동으로 기후변화협약에서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는 온실가스 감축 메커니즘이다.

NDC(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는 파리협정 참여 당사국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결정한 온실가스 감축목표다.

21일 산림청에 따르면 산림청은 우리나라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개도국 공무원 역량배양(20개국 200여명), REDD+ 시범사업 등 탄소배출권 확보를 위한 기반 구축사업을 추진해 왔다.

우리나라는 오는 2030년까지 배출전망(BAU) 8억5100만t 대비 37%(3억1500만t)를 감축할 계획이며 이 중 4.5%인 3800만t은 국내 산림흡수원·국외감축을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시범사업 경험과 그 동안 구축된 협력 네트워크를 활용, REDD+를 산림부문 국외감축 중점사업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담은 ‘산림부문 REDD+ 중장기(2020~2024) 추진계획’을 수립 중이다.

이러한 정부혁신의 하나로, 산림청은 21일부터 30일까지 10일간 남미지역 3개국 페루, 칠레, 에콰도르의 공무원을 대상으로 경기도 남양주에 있는 산림교육원과 대전 산림청 등에서 ‘제16차 REDD+ 역량강화과정’을 운영한다.

참석자는 총 10명(페루 4, 칠레 3, 에콰도르 3)으로 각 나라의 산림기관에서 REDD+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특히 이번 과정에서는 ▲각국의 아마존 열대우림·산림보전 정책 ▲국가별 REDD+ 추진현황·온실가스 감축결과물 활용 계획 ▲REDD+ 국제동향 등을 공유하고 한국과의 산림분야 협력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한다.

아울러 한국의 ▲ 산림녹화 ▲산림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국제산림협력과 추진방향 등 산림정책 경험을 나누고 ▲국립하늘숲추모원(경기 양평), 좌구산 자연휴양림(충북 증평) 등을 방문, 산림복지 서비스 현장체험 기회를 갖는다.

안병기 해외자원담당관은 “이번 과정을 통해 지구 최대의 이산화탄소저장고인 아마존 열대우림 보전의 중요성을 상기하고 남미 국가들과의 REDD+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우리나라의 산림녹화 성공·지속가능한 산림경영 사례를 전파해 기후변화분야 국제산림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