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짜석유 판매 적발 건수 1위 불명예
상태바
경기도, 가짜석유 판매 적발 건수 1위 불명예
90건으로 전체 지역의 22.1% 차지…경북, 충남, 강원 뒤이어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10.21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가짜석유를 판매하다 적발된 지역 불명예 1위는 '경기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은 석유공사 오피넷에 등록된 1만1745곳의 주유소와 석유품질관리원의 가짜석유 적발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가짜석유를 판매하다 적발된 곳은 408곳으로 3.47%로 드러났다.

최다 적발 지역인 경기도는 90건으로 전체의 22.1%를 차지했다. 이어 경북 49회(12%), 충남 44회(10.8%), 강원 42회(10.3%)순이었다.

반면 제주는 4년간 단 1차례도 가짜석유 판매로 적발되지 않았고, 서울도 단 2차례 밖에 적발되지 않았다.

대기업 정유사들의 상표를 달고 가짜석유를 판매하는 주유소가 전체의 85%였다. 브랜드 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32.1%(131회), S-OIL 81건(19.9%), 현대 오일뱅크가 73회(17.9%), GS칼텍스 61건(15%)등이었다.

SK에너지 브랜드의 적발횟수는 일반주유소 106회, 셀프주유소 25회로 불명예 2관왕을 차지했다.

송 의원은 “가짜석유에 취약한 지역의 경우 행정과 관리감독을 강화해 불법행위를 근절하는 석유관리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