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893
상태바
문재인 정부 D+893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0.2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9월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9월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최근 고용동향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내년부터 시행 예정인 50∼299인 기업 대상 주 52시간제 적용과 관련해 계도기간 부여 방안을 포함해 보완책을 논의하고 있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 수석은 춘추관 기자간담회에서 “정부는 52시간제에 보완이 필요하다면 탄력근로제 법안 등 입법으로 해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며 “입법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어떤 형태든 행정부가 보완하는 것이 불가피할 것이다”고 20일 밝혔다.

청와대는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제를 적용했던 것처럼 계도기간 등 보완책 마련에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관련 보완책 발표 기간으로는 12월 전으로 예상했다.

황 수석은 “국회 입법 논의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행정부가 독단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오히려 입법을 어렵게 할 수도 있다”며 “이런 상황도 다각도로 고려하고 있다”고 앞으로 변수가 생길 수 있다는 부분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