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 ‘미국 서부 시장개척단’ 파견
상태바
중소기업중앙회, ‘미국 서부 시장개척단’ 파견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0.1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로스앤젤레스에 중소기업 15개사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을 파견, 현지 유력바이어 및 벤더와 1대 1 수출상담회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이번 시장개척단을 통해 △라스베이거스에서 102건(208만달러) △로스앤젤레스에서 52건(298만달러) 등 총 154건(507만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했으며, 향후 93만 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제24차 세계한인경제인대회’ 와 연계해 추진된 라스베이거스 상담회는 미국 전역에 유통 네트워크를 지닌 한인 경제인들이 직접 바이어로 나서, 미국 시장 내 한국 우수 중소기업 제품 확산을 위해 노력했으며, 로스앤젤레스 상담회에서는 현지 대형유통망 벤더들과의 상담이 진행되어, 월마트, 타깃 등에 우리 중소기업 제품이 진출할 수 있는 초석이 마련되었다는 평가다.

김태환 중기중앙회 국제통상부장은 “미국 소비재 시장 진출에 대한 중소기업의 높은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이번 시장개척단을 준비했다”며 “특히 월마트와 타깃 등 미국 대형유통망 진출을 위해 컨택이 필수적인 현지 핵심 벤더들을 바이어로 섭외하여 보다 체계적으로 미국 시장을 두드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만큼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