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891
상태바
문재인 정부 D+891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10.1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靑 "지지율에 일희일비 않아…국정평가는 임기 끝난 뒤가 중요"

청와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30%대를 기록하는 등 하락세를 보인 것과 관련해 "일희일비하지 않는다"며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성심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갤럽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지난 15∼17일 전국 유권자 1004명을 대상 조사,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39%를 기록했다.

◇靑 "법무장관 추측해 말할수 없다…대통령은 시간 걸린다고 해"

청와대는 18일 새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상황에서 장관 후보군에 대해 함구하면서도 인선 작업에는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전 의원이 유력하다는 관측에 대해 "어떤 후보를 염두에 두고 있는지는 대통령이 갖고 있을 것"이라며 "이를 추측해서 우리가 말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낙연 총리, 24일 아베와 '단시간 면담'…"관계개선 의지 표명"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는 2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한국 정부의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18일 총리실에 따르면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계기로 오는 22∼24일 일본을 방문하는 이 총리는 오는 24일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다. 면담 시간은 양국이 조율 중이지만 오전 10시 전후가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은 10∼20분 정도로 짧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검찰, 국회방송 압수수색…'패스트트랙 충돌' 영상 추가확보

여야 의원들의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고발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추가 자료 확보를 위해 국회방송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공공수사부(조광환 부장검사)는 18일 오전 10시께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서울 여의도 국회 의정관에 있는 국회방송 사무실에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구체적인 압수수색 목적을 밝히지 않았으나 4월 패스트트랙 충돌사건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 자료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