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3020, 실상은 '3017 계획'…"통계 오류 심각"
상태바
재생에너지 3020, 실상은 '3017 계획'…"통계 오류 심각"
재생 불가능한 에너지원들이 재생에너지 통계에 포함돼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10.1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사도풍력 및 태양광 단지.
가사도풍력 및 태양광 단지.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8일 산업통상자원부 종합국감에서 “국제적으로도 인정 못 받는 재생 불가능한 에너지원들이 여전히 재생에너지 통계에 포함돼 있다. 진짜 재생에너지만 고려하면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이 아니라 3017 계획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산업부가 10년간 미뤄놓은 숙제를 끝내고 진짜 재생에너지의 2030년 발전량 비중을 20%로 확대하기 위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산업부는 안전하고 깨끗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2017년 12월 19일 수립했다. 2030년까지 태양광과 풍력을 중심으로 한 재생에너지의 발전량 비중을 총발전량 대비 20%까지 늘리겠다는 게 핵심이다.

산업부가 열흘 후에 잇달아 발표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에는 3020 계획을 달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 연도별 신재생에너지 보급 및 발전량 전망을 구체적인 수치로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김성환 의원실에 따르면 목표 달성을 위해 제시한 발전원에는 신에너지인 연료전지와 IGCC가 포함돼 있다. 또 재생에너지 중에서도 폐기물 소각과 부생가스의 대부분은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들을 제외할 경우 2030년 ‘실제’ 재생에너지 발전량은 10만5301GWh이며, 총발전량 대비 비중은 16.82%로 계산된다.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이 아니라 3017 계획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 자료 바탕으로 김성환 의원실이 재구성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2017 & 2030 발전량 비중 전망. [사진=김성환 의원실]
산업통상자원부 자료 바탕으로 김성환 의원실이 재구성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2017 & 2030 발전량 비중 전망. [사진=김성환 의원실]

의원실은 재생 불가능한 에너지원을 재생에너지 분류와 통계에서 제외해야 한다는 주장은 오래전부터 제기돼 왔지만 정작 산업부가 실행으로 옮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산업부 전신인 지식경제부가 2009년 발표한 ‘신재생에너지 산업기반 강화계획’에도 이와 동일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재생에너지의 개념과 범위를 재정립하기 위해 2010년 상반기까지 법령개정을 추진한다고 계획을 발표한 바 있지만 시행되지는 않았다.

김 의원은 “지난 5월 재생에너지 분류를 재정립하는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산업부는 10년간 미룬 숙제를 끝내는데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윤모 장관에게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는 진짜 재생에너지만을 고려해서 2030년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20% 목표를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