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배달시장 '강세'에 연 매출 최대치 예상
상태바
메쉬코리아, 배달시장 '강세'에 연 매출 최대치 예상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10.1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메쉬코리아]
[사진=메쉬코리아]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올해 연간 매출액이 170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가 예상된다고 16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지난 7월 142억원의 최대 월 매출을 달성한 데 이어, 8월 160억원을 기록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특히 7·8월은 장마, 태풍 등의 기상 상황에도 불구하고 고성장하며 메쉬코리아의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이러한 매출 상승에 따라 메쉬코리아는 올해 연 매출액 17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부릉 서비스를 본격화한 2016년 대비 3000% 급성장한 것으로 전년 대비 130%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미 상반기에 676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메쉬코리아는 지속되는 매출 상승으로 1700억원 연 매출 달성이 무난할 전망이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물류 시장 성장에 발맞춰 배송 카테고리 확대, 서비스 업그레이드, IT 기술을 통한 플랫폼 고도화 등을 끊임없이 계속해왔다”며 “최대 매출 경신은 이러한 노력에 힘입은 결과이며, 더욱 겸손한 자세로 종합 물류 기업으로 나가기 위한 경주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