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 건설사 CEO, 조국 덕에 한숨 돌려…증인 채택 가능성↓
상태바
[2019국감] 건설사 CEO, 조국 덕에 한숨 돌려…증인 채택 가능성↓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10.1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장관이 사퇴 후 자택으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장관이 사퇴 후 자택으로 돌아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국회 국정감사가 시작되기 전 여러 건설사 CEO들이 증인으로 출석할 것이 전망됐지만, 현재까지 국토교통위원회는 건설사 대표 중 증인을 1명도 채택하지 못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사퇴했음에도 관련 이슈가 남아 여야간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서다. 증인으로 신청된 건설사 대표들의 해명을 들을 기회가 사라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출석하는 건설사 CEO는 아직 채택된 바 없다. 여야 간 국정감사 증인 채택 이견으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여야는 조국 전 장관이 얽힌 서울시 공공 와이파이 사업의 증인 채택 문제를 두고 이견을 나타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코링크PE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 국감에서 조 전 장관의 부인 등 20명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민주당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증인을 부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반 증인 채택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본부장급이 증인으로 출석하는 건설사를 제외하면 국감에 출석하는 건설사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

국토위에 따르면 국감 증인으로 신청된 건설사 대표는 4대강 입찰 담합과 관련된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을 비롯해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김상우 대림산업 사장, 임병용 GS건설 사장, 김형 대우건설 사장, 김대철 현대산업개발 사장, 안재현 SK건설 사장, 김대철 현대산업개발 사장 등 10명이다.

이 중 현대건설은 한빛원전 3‧4호기의 부실시공 논란과 관련해 박동욱 사장 대신 현대건설 플랜트사업본부 본부장이 국감에 출석할 예정이며, 포스코 건설은 이영훈 사장 대신 김학용 경영지원본부장이 출석한다.

남은 건설사의 출석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국토위 관계자는 "건설사 대표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것은 위원장께서도 동의한 부분이라 크게 걸림돌은 없다"면서도 "서울시 국감 증인 채택으로 주요 현안에 대한 증인 채택 없이 넘어갈까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국회 관계자는 "국감에 건설사 대표를 부르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만 지금은 건설사와 관련된 이슈보다 중요한 이슈들이 더 많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건설사 대표의 증인 채택이 불투명해지자 관련 업계에서는 대체로 반기는 분위기다. 매년 국감에서 의원들이 건설사 대표들을 망신주기에 바빴다는 이유에서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필요하다면 굳이 대표가 아니라도 실무자 등이 나가 현안에 대해 논할 수 있다"면서 "국감장에 억지로 증인을 끼워넣어 면박을 주는 것이 아니라 주요 현안에 대해서만 다뤄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증인으로 기신청된 건설사 외에도 LH 분양 용지와 관련해 중흥건설과 호반건설의 국감 출석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