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코드인사·신사옥 추진’ 질타에 진땀
상태바
[2019국감]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코드인사·신사옥 추진’ 질타에 진땀
최 대표 해명 “인사 의혹 있지만, 주주가 임명하지 대표 소관 아니다”
“신사옥은 4~5년 후 흑자 전환하고 추진하겠다”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10.1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연합뉴스]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개국 이후 만성 적자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는 공영홈쇼핑이 부정인사 의혹, 신사옥 검토 추진, 적자상황에서 임금 인상 등 문제까지 불거져 설상가상 국면을 맞았다. 

1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2019년 국정감사에서는 공영홈쇼핑에 대해 이같은 질타가 이어졌다. 

이날 첫 포문은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열었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경남고 선후배 사이이자 대선 캠프 홍보고문 출신이 홈쇼핑회사 대표로 올 때만 해도 ‘낙하산 논란’으로 말들이 많았다”라며 “그런 논란이 있어도 업무를 잘하시면 될 텐데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지난해 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 보좌관 출신인 김진석 상임감사를 임명해 ‘코드 인사’라며 홈쇼핑업계 내 불만이 나오고 있다”며 "(최 대표는)아마추어와 같이 ‘나몰라라’ 경영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대표는 “많은 부분이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상임감사는 주주가 의사 결정해 임명하는 것이며 대표는 전혀 관여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적자경영 문제도 단골손님으로 등장했다.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적자 상태에서 최근 신사옥 이전 계획에 대해 지적했다.

김 의원은 “공영홈쇼핑은 2015년 설립 이후 매년 적자가 쌓여 현재 전체 자본 800억원 중 절반 가까이(47%) 자본잠식 상태다. 이러게 적자가 쌓이다 조만간 완전자본잠식 상태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신사옥 비용이 1400억원으로 추정되는데 자금조달을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최 대표는 “신사옥은 필수 사항이지 선택사항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이 공영홈쇼핑 최대주주인 중소기업유통센터 정진수 대표이사에게 출자 의사를 되묻자 정 대표는 “주주 내 협의가 있었는데 우선은 경영 정상화가 우선이라 생각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 대표는 “신사옥 추진은 4~5년 후에 이뤄지는 것이며 적자가 해결되지 않고서는 추진할 수 없다”며 “흑자로 전환된 이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자위 국정감사에서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이사가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자위 국정감사에서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이사가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의원은 공영홈쇼핑 대표의 위기의식을 문제삼았다. 

정 의원은 “공영홈쇼핑은 올 당기순이익 목표가 49억원 적자인데, 8월까지 89억원 적자다”라며 “민간회사였으면 벌써 문을 닫았어야 하는데 그런 위기의식을 대표를 비롯해 전체가 느끼고 있는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회사가 씀씀이는 또 흥청망청이다”라며 “적자 상태인데 직원들 평균 연봉은 매년 오르고 있고, 심지어 말도 안 되는 단체협약으로 일을 하지 않아도 인정되는 18시간 포괄임금제로 수당을 인정해주는 게 ‘퍼주기 협약’을 맺은 게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최 대표는 “현재 단체 협약 중에 있으며 지적한 부분은 올해 단체 협약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의사를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