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중동 최초 요르단에 풍력발전소 준공
상태바
한전, 중동 최초 요르단에 풍력발전소 준공
한전 단독지분 100% 투자,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발전소 89.1MW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10.1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갑 한전 사장과 오마르 알 라자즈 요르단 총리가 면담하고 있다. [사진=한전]
김종갑 한전 사장과 오마르 알 라자즈 요르단 총리가 면담하고 있다. [사진=한전]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전력공사는 지난 15일 요르단 후세이니아 시(市)에서 89.1MW 푸제이즈 풍력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 할라 아델 자와티(Hala Adel Zawati) 요르단 에너지광물자원부 장관, 암자드 알 라와시데(Amjad Al-Rawashdeh) 요르단전력공사 사장 등 주요 인사 120여 명이 참석했다.

본 사업은 한전이 지분 100%를 투자해 사업 개발단계부터 발전소 건설과 운영에 이르는 전 과정을 단독으로 진행하는 사업(민간투자사업, BOO)으로, 한전이 중동에서 추진하는 최초의 풍력사업이다.

한전은 2013년 요르단 에너지광물자원부가 국제 경쟁입찰로 발주한 본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이후 2015년 12월 전력판매계약 체결, 2016년 12월 재원조달 성공에 이어 지난 7월 성공적으로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상업운전 이후 향후 20년간 운영해 투자수익을 회수하는 사업으로 약 5억8000만 달러(한화 약 6739억원)의 매출이 기대된다.

총사업비는 약 1억8100만 달러이며 사업비는 한전이 설립한 요르단 현지법인을 통해 한국수출입은행, 국제상업은행 등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을 통해 조달했다.
 
푸제이즈 풍력발전소의 준공으로 한전은 요르단에서 알카트라나 가스복합화력 발전소(373MW, 2012년 2월 준공) 및 암만아시아 디젤내연 발전소(573MW, 2015년 4월 준공)와 함께 세 곳의 발전소를 운영하게 됐으며, 요르단 전체 발전용량(5236MW, 2018년 기준)의 약 20%(1035MW)를 담당하는 중추적 발전사업자의 지위를 확보했다.

또한 한전은 요르단 이외에도 UAE 원자력 발전소(5600MW) 및 슈웨이핫 S3 가스복합화력 발전소(1600MW), 사우디아라비아 라빅 중유화력 발전소(1204MW) 건설·운영 등 중동지역에서 발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발전소 준공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푸제이즈 풍력발전소의 성공적인 준공이 한전과 요르단의 협력 관계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요르단의 신재생 에너지 확대에 한전이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 앞서 14일 김종갑 한전 사장은 오마르 알 라자즈(Omar Al-Razzaz) 요르단 총리와의 면담을 통해 신재생 및 송배전 등 요르단 전력산업 전반에 걸쳐 상호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한편 한전은 2006년 중국 감숙·내몽고·요녕 지역 신재생 사업(1024MW)을 시작으로 2017년 일본 치토세(28MW)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한 데 이어 이번에 요르단 풍력발전소를 성공적으로 준공한 것이다. 한전은 신(新)기후 체제에서 전 세계적 과제로 대두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부응함은 물론 글로벌 신재생 발전사업자로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