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국 법무장관, 전격 사퇴…“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상태바
[속보] 조국 법무장관, 전격 사퇴…“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국민 저를 딛고, 검찰개혁 성공 위해 지혜와 힘 모아 달라”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10.1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이다.”

지난 8월부터 두 달 동안 거취 논란에 휩싸여온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하며 이 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저는 오늘 법부무장관직을 내려놓는다”며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다”고 소회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기 위해 마이크 앞에 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하기 위해 마이크 앞에 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 장관은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 자신의 오래된 소신을 돌아보기도 했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자평했다.

다만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며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고 고개를 숙였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부연했다.

조 장관은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퇴에 대한 본격적인 설명을 이어갔다.

조 장관은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며 “지난 10월 8일 장관 취임 한 달을 맞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했습니다.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 됐다”고 말했다.

또 “어제는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 계획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작업에 대한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조 장관은 “이제 당정청이 힘을 합해 검찰개혁 작업을 기필코 완수해 주리라 믿는다”며 “어느 정권도 못한 검찰개혁을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로 만들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 가족 일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한 용단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조 장관은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고,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전했다.

아울러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라며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당부했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 제도화가 궤도에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가야 할 길이 멀다”며 “이제 저보다 더 강력한 추진력을 발휘해 줄 후임자에게 바통을 넘긴다”며 검찰개혁 작업의 마무리를 부탁했다.

가족에 대한 안타까운 심경을 표현하기도 했다.

조 장관은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다”며 “그렇지만 검찰개혁을 응원하는 수많은 시민의 뜻과 마음 때문에 버틸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며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됐다”고 안타까워했다.

특히 조 장관은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며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며 가족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재차 드러냈다.

조 장관은 “가족들이 자포자기하지 않도록, 그저 곁에서 가족의 온기로 이 고통을 함께 감내하는 것이 자연인으로서의 도리”라고 덧붙였다.

입장문 말미에 조 장관은 “저의 쓰임은 다했다”며 “이제 저는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가나 허허벌판에서도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의 마음과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조 장관은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딛고,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하여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거듭 국민 성원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