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 장흥서 20일까지
상태바
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 장흥서 20일까지
20일까지 블루 이코노미 연계 산림휴양 홍보·임산물 먹거리장터 운영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9.10.1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가 11일 오후 ‘인간의 삶을 숲에서 찾는다’라는 주제로 장흥탐진강변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재현 산림청장, 이석형 산림조합 중앙회장, 정종순 장성군수 등 참석자들이 개막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전라남도]
2019 대한민국 산림문화박람회가 11일 오후 ‘인간의 삶을 숲에서 찾는다’라는 주제로 장흥탐진강변에서 열린 가운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재현 산림청장, 이석형 산림조합 중앙회장, 정종순 장성군수 등 참석자들이 개막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전라남도]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2019년 대한민국 산림문화 박람회가 ‘인간의 삶을 숲에서 찾는다’라는 주제로 11일부터 20일까지 10일간 장흥 탐진강변 일원에서 열리고 있다.

대한민국 산림문화 박람회는 산림청이 주최하고, 전남도와 장흥군, 산림조합중앙회가 공동 주관한다. 주요 볼거리는 숲과 정원을 느낄 수 있는 주제관, 야외 전시판매 체험장, 전남 시군 홍보관 등이다.

숲 주제관은 국민 여가 증진과 자연을 기반으로 산림정책을 알리는 전시관이다. 문화작품 입상작 전시, 산림 사진, 대나무·목공작품 등 산림문화·정책·산업에 대해 다채롭게 전시한다.

특히 전라남도 산림 홍보관은 새 천 년 비전인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와 연계해 숲에서 휴식을 즐기는 민간정원, 숲길, 산림치유 등을 연출, 관람객에게 산림휴양의 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산림문화 박람회의 축제 분위기 확산을 위해 ‘시군의 날’도 운영, 지자체별 특성화된 정책을 전시한다. 체험거리도 준비했다.

‘전남 임산물 먹거리 장터’에선 임업 후계자가 숲에서 생산한 산부추·표고버섯 등 재료로 만든 파전과 유자막걸리, 순천만막걸리, 벌교태백산맥 막걸리 등 시군 대표 막걸리를 맛볼 수 있다.

시·도 임산물관에선 시군 임업후계자가 생산한 우수 임산물을 전시·판매한다.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판매부스를 마련해 친환경 임산업 시장 활성화에 나선다.

또한 다양한 숲 속 레포츠를 체험하도록 실내 암벽 등반과 산림 VR체험, 짚라인, 친환경 키즈 놀이방 등을 운영한다.

전남 아열대·난대림의 우수성과 활용 방안에 대한 학술대회도 열린다. 지속가능한 산림경영과 산림가치를 고양할 수 있는 학술발표, 숲 모델 학교, 사유림 소득향상 연구회 총회 등 다양한 학술회의가 준비됐다.

박형호 전라남도 산림휴양과장은 “청정산림이 주는 치유와 힐링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나아가 임산업 발전의 계기로 삼겠다”며 “풍요로운 가을날 가족과 함께 박람회장을 찾아 숲이 주는 행복과 여유를 즐기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