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사기조작단, 첫 방영부터 화제 몰이 성공
상태바
레버리지 사기조작단, 첫 방영부터 화제 몰이 성공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0.14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레버리지:사기 조작단’ 이동건이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며화제몰이에 성공했다. 

13일 방영을 시작한 TV조선 일요드라마 ‘레버리지:사기 조작단’은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이태준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본격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이동건은 TV조선 ‘레버리지:사기 조작단’에서 흐트러짐 없는 완벽한 수트핏과 천재적인 통찰력을 동시에 가진 이태준 역을 맡았다. 그는 사기꾼들의 저승사자로 불리던 한국 최고의 보험조사관이지만, 사랑하는 아들을 살리고자 위험한 계약에 응하는 인물이다.

‘레버리지:사기 조작단’ 1-2화에서는 태준이 시한부 판정을 받은 아들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이 담겼다. 태준은 아들의 약을 구하기 위해 미래 바이오에서 신약을 훔쳐오기로 소마(정기섭 분)와 거래를 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게 소마의 계략이었고 결국 태준의 아들은 죽게 되었다. 태준은 자신과 아들의 목숨을 걸고 판을 짠 배후를 찾아 복수를 다짐하며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해 궁금증을 모았다.

태준을 연기하는 이동건은 캐릭터 서사를 차곡히 쌓으며 시청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먼저 엘리트 보험 조사관으로서 빠른 두뇌 회전과 예리한 통찰력을 지닌 이태준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하며 추후 레버리지 팀의 리더로 어떻게 거듭나게 될지 기대를 모았다.

또한 사랑하는 아들을 향한 부성애를 여과 없이 보여줬는데, 아들을 잃었을 때 보여준 절규는 극의 몰입도를 높이기에 충분했다. 이에 앞으로 이동건이 보여줄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TV조선 ‘레버리지:사기 조작단’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30분에 2회 연속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