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2019 핑크런’ 서울 대회 1만명 참가하며 성료
상태바
아모레퍼시픽 ‘2019 핑크런’ 서울 대회 1만명 참가하며 성료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10.13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아모레퍼시픽 ‘2019 핑크런’ 서울 대회가 개최됐다. 사진 왼쪽 여섯 번째부터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 라네즈 모델 김유정, 노동영 한국유방건강재단 이사장. [사진=아모레퍼시픽]
13일 아모레퍼시픽 ‘2019 핑크런’ 서울 대회가 개최됐다. 사진 왼쪽 여섯 번째부터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 라네즈 모델 김유정, 노동영 한국유방건강재단 이사장. [사진=아모레퍼시픽]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2019 핑크런’ 서울대회가 13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1만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료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9년째 이어지는 핑크런은 유방암과 유방 건강에 대한 인식을 향상하고, 유방자가검진과 조기검진 중요성을 알리고자 전국 5개 도시 부산-대전-광주-대구-서울에서 릴레이로 개최된다. 대회 참가비 전액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돼 유방암 환자 수술비와 유방암 검진 지원에 사용된다.

행사에 앞서 라네즈 브랜드 모델 김유정이 유방암 환자와 핑크런 참가자 건강을 기원하며 기부금을 전달했다. 해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핑크런 글로벌 대회 모리파오(茉莉跑, MORI Run) 우승자도 함께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스트레칭에 이어 10km, 3km 순서로 출발했다. 10km 참가자는 코스 중간에 핑크색으로 꾸며진 ‘핑크 터널’을 통과햇다. 또 3km 코스에는 핑크리본 캠페인 메시지 스티커, 핑크 징검다리 존 등 다양한 유방암 예방 정보를 알리는 참여형 실천 코스도 선보였다.

노동영 한국유방건강재단 이사장은 “올해 핑크런은 유방 건강을 지키기 위한 생활 속 행동 지침을 알리고, 더 많은 참가자들의 실천과 동참을 통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며 “한국유방건강재단은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과 함께 여성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위한 활동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000년 국내 최초 유방건강 비영리 공익재단인 한국유방건강재단을 설립하고 유방건강 의식향상을 위한 핑크리본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한국유방건강재단은 핑크런 대회를 주최한다. 핑크런에는 2001년부터 올해까지 35만 명 이상이 참가해 38억 원이 넘는 기부금이 전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