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제맥주협회 “미신고 맥주 제조‧판매한 적 없어”
상태바
한국수제맥주협회 “미신고 맥주 제조‧판매한 적 없어”
김정우 의원 “일부 매장서 신고 안 한 맥주 판매”
협회 “수제맥주 모르는 것, 허위 주장 억울”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10.10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하영 기자]
[사진=이하영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일부 수제 맥주 업체들이 제조 신고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의견과 관련해 한국수제맥주협회에서 반대 목소리를 냈다.

1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수제맥주 업체별 주류 제조방법 신청내역(2014~2019.6년)’ 및 식약처에서 받은 ‘수제맥주 업체별 품목제조 보고내역(2014~2019.6년)’을 비교한 결과 서울의 수제맥주 업체 16곳 중 14곳이 미신고 맥주를 제조 및 판매했다.

김 의원은 “각 수제맥주 업체 홈페이지 및 SNS 등으로 서울 소재 수제맥주 업체들이 제조‧판매한 맥주는 306종으로 집계됐다”면서도 “신고된 맥주는 국세청 194종, 식약처 169종에 그쳐 국세청 112종, 식약처 137종의 맥주가 미신고 됐다”고 말했다.

이에 한국수제맥주협회는 즉각 입장문을 내고 반대 의사를 확실히 했다.

먼저 수제맥주를 제조 판매하는 A업체의 경우 “식약처와 국세청에 등록한 1개의 제품에 대해 생산할 때마다 batch1(첫번째 담금), batch2(두번째 담금) 등의 이름을 붙여 페이스북에 올린 것에 불과한데, 이를 모두 별개의 제품으로 셈하여 98개의 제품을 미신고하고 제조, 판매한다는 낙인을 찍는 것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B업체의 경우도 “단순 판매하는 다른 수제맥주업체의 제품에 대해 국세청이나 식약처에 미신고한 것처럼 발표해 황당하다”고 해명했다.

이외에도 협회는 김 의원이 “다른 업체들의 경우에도 페이스북이나 SNS에서 제품수를 분석하거나, 신뢰하기 힘든 정보를 활용하여 검증하는 과정에서 기등록한 제품을 누락된 것으로 분류하기도 했다”며 조사 결과에 불신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협회는 “다품종 소량생산을 특징으로 하는 국내 수제맥주업체들의 경우 매번 주류 레시피를 등록하기 위해 많은 비용과 한 달 이상의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불편을 감수해야했다”며 “이번 해프닝을 계기로 다양한 맥주 생산에 제약요소로 작용하고 있는 주류 레시피 등록 절차에 대해 재검토 및 개선이 이루어지길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