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노, 고용노동부 ‘일·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 2년 연속 선정
상태바
다노, 고용노동부 ‘일·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 2년 연속 선정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0.1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다노는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일·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에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일·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은 고용노동부와 기업정보 서비스 제공 업체 잡플래닛이 공동으로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일과 생활의 균형)’ 문화가 모범적인 기업을 선정해 발표하는 사업이다. 기업 관계자뿐만 아니라, 해당 기업의 전현직 직원이 작성한 평가가 반영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선정될 경우, 인재 유치, 장기근속 및 업무 생산성 향상 등을 위해 다양한 일·생활 균형 정책을 추진하는 것으로 평가 받는다.

올해는 대기업과 외국계 기업을 제외하고 잡플래닛 홈페이지에서 기업평가가 20개 이상인 4,500여 개 기업 중 단 24개 기업 만이 선정됐다. 다노는 전·현직 직원이 직접 참여한 일·생활 균형 평가와 근로시간·방식·문화·돌봄 등에 관한 기업관계자 대상 설문조사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하며 일·생활 균형 우수 중소기업에 2년 연속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특히 다노는 ‘반반차 제도’, ‘근속 5년차 1개월 휴가 및 휴가비 제공’, ‘야근 시 익일 오후 출근’, ‘주말 근무 시 별도 휴가 제공’, ‘출산·육아 관련 휴가 별도 제공’ 등의 유연하고 폭넓은 휴가 시스템 및 출산·육아 장려 정책을 적극 추진한 점에서 더욱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고용노동부는 다노가 이 같은 사내 복지제도를 통해 ‘최근 3년간 지속 성장 및 일자리 창출’, ‘정시퇴근 인원 비율 증가’, ‘2015~17년 전임직원 연차 사용률 100% 달성’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정범윤 다노 공동대표는 “창립 초부터 최고의 동료가 최고의 복지라는 신념 아래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를 높임으로써 각 구성원의 업무 능력과 효율을 제고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인재를 지속적으로 영입하는 선순환적인 사내문화를 조성해왔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의 ‘워라밸 향상’을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어가기 위해 더욱 새롭고 다채로운 방안을 적극적으로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