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백에삼십' 박아정 연출 신작 '나의장례식', 오는 23일 개막
상태바
'오백에삼십' 박아정 연출 신작 '나의장례식', 오는 23일 개막
  • 김용호 기자
  • 승인 2019.10.1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극단 훌륭한]
[사진=극단 훌륭한]

[이뉴스투데이 김용호 기자] 대학로 코미디연극 <오백에삼십>을 탄생시킨 박아정 연출의 신작 <나의장례식>이 오는 23일 대학로 창조소극장에서 개막한다.

연극 <나의장례식>은 어리지도 그렇다고 어른이 될 수도 없는 나이 서른의 한 남자의 죽음에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초대합니다 나의장례식’이라는 타이틀로 공연 자체에 대한 호기심과 흥미를 유발하는 연극은 죽음 이후의 이야기를 통해 삶을 성찰한다. 각각의 인물들의 숨겨진 이야기와 죽음을 통해 알게 된 자기 자신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통해 치유 받지 못한 어른아이들의 이야기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어낼 예정이다.

이번 연극은 ‘극단 훌륭한’의 창단공연이며, 대학로 대표하는 코미디 연극으로 자리잡은 연극 <오백에삼십>의 박아정 연출이 극단 훌륭한을 통해 처음으로 선을 보이는 공연이다. ‘극단 훌륭한’은 대학로 공연을 이끌어 갈 차세대 배우들과 연출진이 모인 창작공연극단이다. 창단 공연인 나의장례식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참신하고 다양한 소재와 연극으로 관객들을 마주할 계획이다.

‘극단 훌륭한’의 박아정 연출은 “1주일의 짧은 시간동안 선보이지만 극단 훌륭한의 창단공연이라는 점에서 뜻 깊은 의미를 가진 공연”이라며 “배우 및 전 스탭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객들이 공감하고 호응할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의장례식>은 11일 티켓오픈을 하며, 29일까지 공연된다. 공연 관련 자세한 사항은 인터파크티켓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