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인원 라이프 복합단지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 견본주택 11일 오픈
상태바
올인원 라이프 복합단지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 견본주택 11일 오픈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10.1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 조감도. [사진=한화건설]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 조감도. [사진=한화건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한화건설은 오는 11일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전주 에코시티 주상복합용지 1,2블록에 들어서는 지하 5층~지상 45층, 총 6개 동(아파트 4개, 오피스텔 2개)의 복합단지다. 전용면적 84~172㎡ 아파트 614가구와 전용 84㎡ 단일면적의 주거용 오피스텔 20실로 구성됐다.

타입별 세대수는 아파트 ▲84㎡ 210가구 ▲116㎡A 119가구 ▲116㎡B 38가구 ▲120㎡ 122가구 ▲130㎡ 121가구 ▲163~172㎡ 4가구이며, 오피스텔은 ▲84㎡A 127실 ▲84㎡B 76실로 마련된다.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에코시티 최중심에 들어서는 올인원 라이프 복합단지로 교육, 쇼핑, 문화, 여가시설을 원스톱으로 누릴 수 있다. 세병공원과 맞닿아 주거환경이 쾌적한데다가 일부 세대에서는 공원 조망이 가능하다. 또 중심상업지구가 단지 맞은편에 예정돼 있으며, 에코시티 내 화정초와 화정중(2020년 개교 예정)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단지 내에는 키즈테마파크 입점이 예정된 대형 상업시설도 들어선다. 전용면적 1만2614㎡ 규모의 상업시설은 그라운드 1층(G1)과 지상 1층으로 구성된다. 4면 개방형에 170여m 길이의 스트리트몰로 설계돼 보행자의 접근성이 뛰어나다. 주차공간은 법정 대비 약 153%에 달하는 242대까지 확보했다.

배후수요도 많다. 에코시티 내 입주자 3만2000여명, 공원(세병공원, 세병호) 방문객 등 고정수요에 더해 단지 우측 에코시티 복합커뮤니티센터가 들어서면 유동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에코시티 내 상업용지 비율은 3.2%로 타 택지지구에 비해 낮게 형성돼 안정적인 상권 형성과 수요 확보에 용이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화건설 조성준 분양소장은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뛰어난 입지여건을 갖춘데다 쇼핑, 문화, 여가시설을 모두 걸어서 누리는 올인원 라이프 복합단지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라며 “한화건설만의 특화설계를 적용하는 등 단지 설계에도 세심하게 신경 쓴 만큼 좋은 반응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의 아파트 청약 일정은 오는 15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6일 1순위, 17일 2순위 청약을 실시한다. 당첨자 발표는 23일, 정당계약은 11월 4~6일 사흘간 진행한다. 오피스텔은 견본주택에서 28~29일 이틀간 청약 접수를 받고, 30일 당첨자 발표를 거쳐 11월 1~2일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상업시설 역시 11월 7일 현장 청약 접수에 이어 8일 당첨자 계약을 진행한다.

아파트는 중도금(60%) 이자 후불제를 실시하며, 오피스텔은 중도금 50% 이자 후불제, 상업시설은 중도금 40%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견본주택은 전주 송천동2가 1332-5(송천역 네거리 인근)에 있다. 입주 예정일은 2023년 4월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