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연천군서 돼지열병 14번째 확진
상태바
경기 연천군서 돼지열병 14번째 확진
해당 지역에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 명령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10.10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경기 연천군에서 14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사례가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9일 경기 북부 중점관리지역 내에 위치한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소재 돼지농장(4000여두 사육)의 의심축 신고 건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되었다고 당일 밝혔다.

해당 농장은 반경 500m내에 해당 신고농장만 있으며 500m-3㎞내에는 돼지농장 3개소에 4120여두를 사육 중이다.

농식품부는 돼지열병 확진 이후 발생농장과 반경 3㎞ 내 돼지농장 3개소 4120여두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 조치를 하고 발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9일 23시 10분부터 11일 23시 10분까지 48시간 동안 경기 연천군 지역을 대상으로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했다.

일시이동중지 기간 동안 경기 연천군 지역 내 돼지 농장과 축산관련 시설 및 차량은 세척, 청소 및 일제소독을 실시한다.

단, 연천군 지역 내에서 시행 중인 돼지 수매와 살처분의 조속한 완료를 위해 도축장 출하 등을 위한 가축운반차량의 이동은 금번 일시이동중지명령 대상에서 제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