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황당 제안에 뿔난 횡성군민…항의방문‧궐기대회 나서
상태바
환경부 황당 제안에 뿔난 횡성군민…항의방문‧궐기대회 나서
환경부 “장양리 취수장 횡성댐 하류 이전” 제안…횡성군 “수용 불가”
10일 양양서 열리는 환경부 규탄 궐기대회 참가
  • 우정자 기자
  • 승인 2019.10.0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군청에서 원주상수원보호구역주민피해대책위원회와 횡성군 각급단체장협의회, 횡성군의회 등이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대응 방안 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8일 군청에서 원주상수원보호구역주민피해대책위원회와 횡성군 각급단체장협의회, 횡성군의회 등이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대응 방안 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강원취재본부 우정자 기자] 환경부가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에 대한 대안으로 새로운 취수장 신설을 제시해 뿔난 횡성지역 사회단체가 강경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원주상수원보호구역주민피해대책위원회(회장 임채남)와 횡성군 각급단체장협의회(회장 박명서), 횡성군의회 등은 8일 군청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환경부와 원주시를 항의 방문하는 등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촉구하기로 했다.

또 지역구 국회의원을 만나 환경부 관계자와의 만남을 이어가며 당초 이수안전도 변경 없음에서 이수안전도 낮음으로 변경한 배경 등을 파악하고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당위성을 피력하기로 했다.

특히 10일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을 무산시킨 환경부를 규탄하기 위해 양양에서 열리는 환경부 규탄 범도민 궐기대회에도 참가하기로 했다.

군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난 4일 강원도와 원주시, 횡성군,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 등과 가진 회의에서 원주시 소초면 장양리 취수장을 횡성댐 하류 5km 지점인 횡성군 갑천면 횡성댐 하류 대관대천지역에 신설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환경부 제안대로 새로운 취수장을 조성하면 묵계리 일대의 규제는 풀리는 대신 횡성군 갑천면 8개 마을은 새로 규제에 묶일 수밖에 없어 횡성군은 즉각 ‘수용 불가’ 입장을 명확히 했다.

횡성군 관계자는 “지역 안에서 또 다른 규제를 만드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 횡성군민들을 조롱하는 처사로 판단된다"며 ”다만 상수도보호구역 지정 없이 물만 취수해 극심한 가뭄에 보강의 의무만 갖는다면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횡성지역은 1987년 원주시 소초면 장양리에 설치된 취수장으로 인해 횡성읍 39개리 상수원보호구역으로 묶여 지역발전에 제약을 받고 있어 군과 주민들은 상수원보호구역을 해제해줄 것을 요구해 왔다.  

한국수자원공사가 밝힌 횡성댐에서 나오는 8만5000t의 물로 원주시까지 충분히 공급 가능하다는 근거를 들어 취수장을 폐쇄하거나 취수장 하류방향으로 10km 이전해 달라는 대안을 제시해왔다. 

환경부는 지난 달 3일 관계기관 회의에서 횡성댐의 이수안전도에 큰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었지만 지난 4일 돌연 이수안전도를 보장할 수 없다며 올 연말까지 이수 안전도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박명서 협의회장은 “횡성댐 물만으로도 충분한데 원주시민이 먹을 물을 위해 또다시 취수장을 만들라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한 달 전만 해도 환경부가 횡성댐 물을 먹고 장양리 취수정을 비상급수시설로 돌려 급할 때 사용하는 것으로 안을 잡았었는데 갑자기 변경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