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플라이, 인도네시아 시장 도전장
상태바
드래곤플라이, 인도네시아 시장 도전장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10.0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드래곤플라이]
[사진=드래곤플라이]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드래곤플라이는 동남아시아 국가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인도네시아 게임 시장 개척으로 회사의 수익 확대에 적극 투자한다고 4일 밝혔다.

최근 모바일게임의 MENA(중동, 북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비롯해 회사 수익 확대에 집중해온 드래곤플라이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기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되는 '2019 K-콘텐츠 엑스포(CONTENTS EXPO)'에 참가하며 인도네시아 시장 개척에 나선다.

이번 행사에서 드래곤플라이는 자사 대표 가상현실(VR) 사업 'VR 매직 파크(MAGIC PARK)'와 '매직 아레나(MAGIC ARENA)' 수출을 비롯해 '스페셜포스 온라인', '스페셜포스 모바일' 게임 인도네시아 현지 론칭을 위한 비지니스 미팅을 수행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인도네시아 창조경제위원회 주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 드래곤플라이는 B2B 세션 및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대표 상권 센트럴 파크 몰(Central Park Mall에)서 열리는 B2C 전시까지 진행하며 자사 대표 게임을 현지 유저들에게 선보인다.

특히 B2C 전시에서는 자사 최신 온라인 VR 타이틀 '스페셜포스VR: 인피니티워'를 공개한다.

인도네시아 지역은 2억7000만명 이상 인구를 기반으로 연간 약 10억8000만 달러 거대한 규모를 자랑하며 매우 젊고 역동적인 국가인만큼 가파르게 성장 중인 동남아시아 대표 게임시장이다.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 온라인, 모바일 게임을 비롯해 VR 게임까지 성장세에 있고 FPS 장르의 인기가 매우 많은 지역이라 앞으로 드래곤플라이가 큰 비전을 펼칠 중요한 시장으로 여겨지고 있다.

드래곤플라이는 인도네시아 현지 바이어 및 사전 조율된 중요 파트너들과의 미팅을 통해 자사 게임들을 인도네시아로 진출시키며 올 4분기 이후 실적 개선에 주력할 예정이다.

박인찬 드래곤플라이 대표이사는 “드래곤플라이 사업 글로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K-CONTENTS EXPO를 통해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 시장에서 우리가 새롭게 준비하는 게임들이 확실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고, 2019년 이후 수익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