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트윈스, 3년만에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진출
상태바
LG트윈스, 3년만에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진출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10.0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트윈스]
[사진=LG트윈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LG 트윈스가 3년 만에 준플레이오프에 올랐다.

LG 트윈스는 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1차전에서 NC 다이노스를 상대로 3대1 승리를 거뒀다.

LG는 2016년 이후 3년 만에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에 올랐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2선승제로 치러진다. 4위 팀이 1승을 거둘 경우 곧바로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LG는 6일 키움 히어로즈와 준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앞서 LG는 지난 2016년에 5위로 포스트시즌에 올라 4위 KIA 타이거즈를 2연승으로 제압한 바 있다. 준플레이오프에서는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를 3승1패로 꺾고 포스트시즌까지 진출했으나, 두산 베어스에게 무릎을 꿇은 바 있다.

이날 LG 선발 케이시 켈리는 6⅔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볼넷 1실점(1자책점)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3자책점 이상) 호투를 펼쳤다. 켈리에 이어 차우찬, 고우석이 차례로 NC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를 지켰다.

이형종이 1회말 1타점 결승타를 뽑아내며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이천웅은 5타수 3안타 2득점, 오지환의 공백을 메운 구본혁도 2타수 1안타 1득점했다.

NC 선발 크리스천 프리드릭은 3이닝 8피안타 2탈삼진 2볼넷 3실점(3자책점)으로 무너지며 패전을 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