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개발, 화력발전소 환경설비 기술 협력 강화
상태바
한전산업개발, 화력발전소 환경설비 기술 협력 강화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10.02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한전산업개발은 지난달 30일 대한전기협회와 서울 송파구 전기회관에서 ‘화력발전 환경설비기술 표준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향후 환경설비 분야 전력산업기술기준(KEPIC) 개발 및 운영, 화력발전소 환경설비 기술 개발 및 표준화 참여, 전력산업기술기준 환경기술세미나 공동 주관, 관련 분야 전문 인력 양성 등에 대한 협력 강화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한전산업개발과 대한전기협회는 지난 2014년부터 매년 ‘KEPIC 환경기술세미나’를 공동 개최하고 국내 화력발전 환경설비 기술 개선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해 오고 있다.

이날 함께 마련된 세미나에서는 국내 화력발전소 환경설비 현황, 설비 개선 동향 등에 관한 전문가 발표를 중심으로 첨단 기술을 활용한 구체적인 개선 논의가 진행됐다.

송관식 한전산업개발 발전본부장은 “최근 화력발전소 노후화로 인한 대기 오염 문제가 모든 세대의 삶을 근원적으로 위협하는 심각한 이슈로 떠오르면서 친환경 화력발전에 대한 기술적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대한전기협회와 긴밀히 협력해 환경 문제를 획기적으로 해소할 화력발전 환경설비 개선 기술을 개발하고,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해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