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첫 ‘굿모닝 FM’ DJ 데뷔…설리에 밀렸다
상태바
장성규, 첫 ‘굿모닝 FM’ DJ 데뷔…설리에 밀렸다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9.3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홈페이지]
[사진=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홈페이지]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30일 첫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 진행을 맡은 장성규가 첫 방송으로 누리꾼 관심을 집중적으로 받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겸 배우 설리의 ‘가슴노출’ 논란에 밀려 이목을 집중하지 못했다.

라디오 첫 방송을 시작한 장성규는 "4개월 전 스페셜 DJ를 했던 날 사진으로 찍어서 SNS 프로필 사진으로 한 적이 있다. DJ를 또 해보고 싶을 만큼 꿈같은 일이었다"며 "그때의 막연한 일이 현실이 됐다. 꿈이 이뤄져서 엄청난 부담감이 있지만 여러분을 믿고 해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장성규는 첫 라디오 방송 목표에 대해 ‘실검 1위’를 꼽았지만 전날부터 이어진 가수 겸 배우 설리의 가슴노출 논란으로 검색어 1위는 차지하지 못했다.

이에 장성규는 “욕심을 부렸나”라며 “청취율 1위가 되면, 10분 정도 모셔서 식사 대접을 하고 싶다. 그날을 기원하고 있다”고 기원했다.

한편 설리는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에서 헐렁한 상의를 입고 머리 손질을 하던 중 가슴노출로 인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