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랄-비 ‘블루우체통 캠페인’ 용답초교에 폐칫솔 줄넘기 기부
상태바
오랄-비 ‘블루우체통 캠페인’ 용답초교에 폐칫솔 줄넘기 기부
일반기업도 참여해 폐칫솔 수거함 늘려나갈 것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9.30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랄-비는 블루우체통으로 폐칫솔을 수거해 만든 줄넘기를 용답초등학교 전교생에게 선물했다. [사진=오랄-비]
오랄-비는 블루우체통으로 폐칫솔을 수거해 만든 줄넘기를 용답초등학교 전교생에게 선물했다. [사진=오랄-비]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오랄-비가 28일 ‘블루우체통 캠페인’ 공식 출범과 함께 서울 용답초등학교 전교생에게 폐칫솔을 재활용한 업사이클링 줄넘기 350개를 전하는 기부식을 가졌다고 30일 밝혔다.

오랄-비는 지난 2017년부터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과 함께 ‘칫솔 재활용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블루우체통 캠페인은 폐칫솔 수거 규모를 확대한 것으로 기존에 학교와 치과로 한정돼 있던 칫솔 수거 장소를 일반 기업 사무실까지 범위를 넓혔다.

블루우체통 캠페인 시범 운영에는 성동광진교육지원청과 서울용답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서울 지역 어린이집, 초·중학교 53곳,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공유오피스 위워크 14개 지점과 치과37곳의 적극적인 동참이 이어졌다.

오랄-비는 지난 6개월 간 폐칫솔 400kg을 수거, 재생 원료화 공정을 거쳐 업사이클링 줄넘기 2000개를 제작했다.

오랄-비는 이번 기부식을 시작으로 블루우체통 캠페인 참여 기업 확대를 위해 ‘오피스 어택’ 이벤트를 실시한다. 참여 신청 기업에게는 오랄-비의 전동칫솔 2주 체험 키트와 함께 구강 건강 관리법 강의, 업사이클링 굿즈 등을 제공한다.

오랄-비 전동칫솔은 리필모를 교체하는 방식으로 일반 칫솔 대비 버려지는 플라스틱 양이 약 60% 가량 적어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된다. 캠페인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이나 단체, 기업은 테라사이클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안수현 오랄-비 브랜드 매니저 과장은 “우리 구강 건강을 지켜주는 칫솔은 위생적인 사용을 위해 2개월에 한 번씩 교체해야 한다”며 “칫솔을 수거함에 넣기만 하면 돼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는 이번 오랄-비 블루우체통 캠페인 활동을 통해 칫솔 100% 재활용은 초등학교에 업사이클링 줄넘기를 기부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