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아트플랫폼 개관 10주년 ‘오버드라이브’ 개최
상태바
인천아트플랫폼 개관 10주년 ‘오버드라이브’ 개최
  • 신윤철 기자
  • 승인 2019.09.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아트플랫폼 전경.
인천아트플랫폼 전경.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인천광역시는 9월 25일부터 10월 27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 개관 10주년 기념사업 ‘오버드라이브(Overdrive) 2009-2019’를 그 일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천아트플랫폼은 2009년 9월 개관하여 레지던시 사업을 중심으로 예술가에겐 문화 창작공간으로 시민들에겐 문화, 예술, 축제의 향유공간으로 다가왔으며, 작가와 시민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공간이 되었다. 국내외 400여명의 예술가가 거쳐 가며 한국을 대표하는 예술가 레지던시 기관 중 한곳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이번 10주년 기념사업 행사인 ‘오버드라이브 2009-2019’는 5개의 섹션으로 구성된 전시와 개막행사, 국제심포지엄,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동일한 기간에 2019년 입주작가 오픈스튜디오 등도 함께 열린다.

행사 주제인 오버드라이브(Overdrive)는 시동장치를 증속(增速) 시키는 장치를 일컫는 말로 증속하는 행위에 담긴 급진적인 정신을 예술에 접목하여 인천아트플랫폼의 새로운 변화 에너지, 역동적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

기념행사는 25일 기념 전시 오픈을 시작으로 진행되었으며, 10주년 기념사업의 개막식은 27일 오후 6시 야외무대에서 진행된다. 기념공연은 물론 네트워트 파티 형식의 예술가의 밤이 진행되며, 이 개막식을 시작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27일부터 29일까지 3일 동안 인천아트플랫폼 21개의 스튜디오를 개방하는 2019년 입주작가 오픈스튜디오와 G1,G3동 개방형 창작공간의 공작소 프로젝트의 오픈마켓이 진행된다.

28일 오후 2시 C동 공연장에서는 ‘예술가 레지던시와 지역커뮤니티를 위한 미래형 공동체 예술’이라는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이, 29일 오후 2시 야외 중앙광장에서는 2012년도 입주작가 웁쓰양의 참여형 퍼포먼스인 ‘2019 인천 멍때리기 대회’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