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태풍 ‘링링’ 피해 농가 돕기 나서…흠집 사과 반값에 판매
상태바
11번가, 태풍 ‘링링’ 피해 농가 돕기 나서…흠집 사과 반값에 판매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9.24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1번가]
[사진=11번가]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11번가는 태풍 ‘링링’의 피해를 입은 전북 지역 사과 농가를 돕기 위해 24일 하루 ‘태풍 맞은 홍로사과’를 5kg 8980원, 10kg 1만2800원에 판매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되는 사과는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을 통해 전북 지역 농가들로부터 가져 온 흠집 사과들로 일반 홍로 사과 대비 절반 수준의 가격이다.

태풍 ‘링링’의 비바람을 맞고 수확해 사과가 미끄러질까 손에 힘을 줘 따면서 손자국이 남았거나, 나뭇가지 등에 찔려 흠집이 나 정상과로 출고되지 못한 제품들로 낙과가 아니라 품질에 이상이 없는 저렴한 ‘실속 사과’다.

특히 11번가는 이날 하루 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에 판매수수료 면제 혜택을 제공해 농가들을 돕기로 했다. 

임현동 11번가 마트담당은 “태풍 '링링'의 영향과 추석 이후 사과 소비 부진 등으로 최근 사과 가격이 폭락하고 있어 11번가의 이번 판매 지원은 농가에 더욱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판매자 수수료 부담을 덜고 판로개척을 돕는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 11번가의 사회적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