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공무원 복지부동 뿌리 뽑는다…'적극행정 지원위원회' 발족
상태바
산업부, 공무원 복지부동 뿌리 뽑는다…'적극행정 지원위원회' 발족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9.21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공직사회의 복지부동을 뿌리 뽑는다. 부처내 공무원의 소극행정 행태를 수시로 점검해 엄정 조치하는 한편 실무자의 의사결정 부담을 완화하고, 과실 없는 결과는 면책해주는 등 지원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공무원이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거나 공공의 이익을 위해 능동적으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는 정승일 산업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정부위원 7명, 민간위원 8명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이날 ▲적극행정 추진체계 정비 ▲적극행정 공무원 우대 강화 ▲적극행정 공무원 보호 및 지원 ▲소극행정 혁파 등 4대 분야 실행계획을 확정했다. 적극행정 책임관과 이행담당관을 지정해 교육과 홍보·소통도 강화한다.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는 첫 회의에서 국민의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업무를 추진한 산업부 대표 우수사례를 선정할 계획이다. 앞으로 국민 추천이나 내부 추천 등을 거쳐 우수 공무원을 자체 선발하고, 성과의 중요성 등에 따라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