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오늘은 치킨이 닭” 펍지, 모바일 배틀그라운드
상태바
[리뷰] “오늘은 치킨이 닭” 펍지, 모바일 배틀그라운드
바이러스 인펙션·팀 데스 매치 등 다양한 업데이트…생생한 플레이 가능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9.2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메인 화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메인 화면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광활한 8x8 km 전장에 떨어진 100명 플레이어들. 생존을 위해 무기를 주으며 상대편을 향해 총을 쏜다. 배틀로얄에 참가하게 된 각 플레이어들은 생존 전략과 기술을 활용해 전장 최후 1인을 위해 경쟁한다.

최후의 1인은 “오늘도 치킨이 닭” 문구에 두 주먹을 불끈 쥐며 다음판을 준비한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PC로 출시된 배틀로얄 장르의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를 기반으로 개발된 게임이다. 원작 경험을 모바일 환경에 그대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지난해 3월 글로벌 출시 약 1년 2개월 만에 중국 제외 누적 다운로드 수 4억 건, 일일 접속자 수 500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5월 출시 후 1년 만에 국내 가입자 수 1500만 명을 기록했다.

배틀그라운드 시작 화면
배틀그라운드 시작 화면

기자도 주말을 이용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꾸준히 플레이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은 자동으로 아이템을 줍는 기능 등이 포함돼 있는 장점이 있다.

PC의 경우 마음과는 달리 손가락이 따라주질 않아 적을 단 한 명도 사살하지 못하기에 플레이하지 않는다. 아무래도 나이 탓인가 보다.

최근 배그 유저들을 위해 다양한 무기, 신규 맵 등 업데이트가 이뤄졌다. 로얄패스 시즌 9를 오픈하며 전장의 무사 콘셉트로 황룡무사 배낭, 암흑 무사-마체테, 암흑 무사 세트 등이 지급돼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플레이가 가능해 졌다.

바이러스 인펙션 신규 감염 모드 [사진=강민수 기자]
바이러스 인펙션 신규 감염 모드

‘바이러스 인펙션’ 신규 감염 모드가 추가됐다.

총 12명 플레이어가 참가해 그 중 3명이 좀비가 되고, 좀비에게 공격 당하면 좀비로 감염된다. 모든 인간이 감염되거나 사망하면 좀비가, 제한 시간 내 인간이 생존하면 인간이 승리한다.

좀비와 영웅의 다양한 스킬은 물론 좀비왕, 영웅변신, 구명 튜브를 통한 점프 플레이, 강화제 등으로 긴장감 넘치는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다.

배틀그라운드 인기 맵 '에란겔'도 역사의 섬으로 재탄생했다. 그래픽 품질이 향상됐고 테마와 분위기에 어울리는 각종 조형물이 추가됐다. 건물과 장식물 모양과 지형지물도 추가 배치됐다. 

무기, 갑옷 등 아이템을 줍고 있는 모습
무기, 갑옷 등 아이템을 줍고 있는 모습

팀 데스 매치 밀타 파워 추가와 주요 콘텐츠도 업데이트 됐다.

먼저 팀 데스 매치 밀타 파워는 4대4 배틀모드로 50mX100m 규모의 좁은 창고에서 두 팀이 대결을 펼친다. 먼저 40킬을 달성하거나 정해진 시간내 많을 킬을 기록하는 팀이 승리한다. 게임 중 사망해도 3초 후 자동으로 부활돼 기지 내 무기와 방어구를 장착하고 바로 전투에 돌입할 수 있다.

비켄디 맵도 개선됐다. 비켄디 맵에 숨겨져 있던 동굴 지역이 오픈되고 동굴 안에서도 여러 보급품을 얻을 수 있다. 발자국, 차량, 바퀴자국, 엎드린 자국 등이 새겨져 있어 생생한 플레이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