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상황 판단회의 개최
상태바
영양군,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상황 판단회의 개최
유수호 부군수 “비 피해를 최소화 위래 전력으로 대처” 당부
  • 남동락 기자
  • 승인 2019.09.20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타파' 북상 대비 영양군 상황판단회의[사진=영양군]
태풍 '타파' 북상 대비 영양군 상황판단회의[사진=영양군]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영양군(군수 오도창)은 제17호 태풍‘타파’북상으로 인해 21일부터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우선 관내 인명 및 시설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처 방안 마련을 위해 9월 20일 영양군 재난상황실에서 유수호 부군수 주재로 태풍 대비 상황 판단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태풍은 9월 초 경기도 및 충청도, 전라도 등 한반도 서쪽 지역에 강풍으로 인한 큰 피해를 입혔던 ‘링링’과는 달리 바람보다는 비로 인한 큰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부군수를 비롯한 회의 참석자들은 인명피해 우려 지역, 급경사지, 하천 저지대, 산사태 위험지, 재해영향평가 사업장 등 취약지역 및 시설에 대한 안전 관리와 수확기에 접어든 농작물 보호 방안 등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유수호 부군수는 “해가 갈수록 태풍의 발생 빈도는 증가하고 있으며, 그로 인한 우리 군 인명 및 재산 피해의 우려도 커지고 있는 상황으로 우리 군은 태풍으로 인한 피해 제로화를 위하여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대처하여 영양군이 태풍에 대한‘안전지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